島一番の古着好き小学校教師だった僕が描いた未来像|아와지 지역(섬)에서 가장 빈티지를 좋아한 초등학교 교사였던 니시노가 그린 꿈